서울창업신문
PC버전
KSRM, 원격 펫 급식수기 '펫티카' 출시
  • 2018년 12월 19일 10시 37분 입력
  • 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구글플러스

 

▲KSRM의 펫급식수기 펫티카

 

 

멀티미디어 전문 기업 한국안전위험관리(KSRM, 대표 노동학)는 스마트폰으로 연결하는 펫급식수기 제품 ‘펫티카(Petica)’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

이 제품은 사물인터넷(IoT)으로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반려동물에게 사료와 물을 제공해준다. 사용자는 펫티카를 직접 작동시키거나 전용 앱(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 원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제품 또는 앱의 급식·급수 버튼을 누르면, 기기에 저장된 사료와 물이 나와 그릇을 채우게 된다. 제품에 사용되는 그릇은 각각 물과 사료를 담을 수 있는 두 개로 구성됐고, 제품과 따로 분리할 수 있어 세척이 간편하다. 시중의 유사제품들과 달리 한 번에 주는 사료와 물의 양을 조절할 수 있고, 그릇에는 넘침 방지 센서가 부착돼 과잉 급식수를 자동 방지한다. 

​  또 앱의 예약 기능은 정해진 시간에 알림을 주인에게 전송해 반려동물이 식사를 거르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다. 매번 펫티카를 통해 반려동물에게 지급되는 급식 수량은 자동으로 앱에 기록되며, 하루 또는 한 달간의 통계를 낼 수 있다. 반려인은 이를 통해 키우는 반려동물의 식사량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 외출이 잦거나 혼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반려인을 위해, 펫티카 앱은 제품에 탑재된 스피커와 카메라를 활용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영상통화처럼 언제든 스마트폰으로 반려동물을 확인하고 대화할 수 있다. 반려동물이 밥을 잘 먹고 있는지 확인하는 데 유용하며, 식사하러 오지 않는 반려동물을 부를 때에도 유용하다. 적외선 카메라를 탑재해 밤 동안이나 지하실과 같은 저조도 환경에서도 확인이 쉽다.

 

 ​ 최근 가정용 CCTV 등 IoT 기기 해킹으로 인한 사생활 침해 문제가 거론되고 있지만, 펫티카는 터널링 연결로 영상 데이터를 전달해 해킹 위험을 원천 차단했다. 최근 IoT 기기 해킹은 주로 스마트홈 게이트웨이 장치를 공격해 이뤄져 왔는데, 터널링 방식은 중간 게이트웨이 서버 없이 P2P(Peer to Peer)로 직접 데이터를 전송하기 때문이다.

 


황현주 hhj@scnews.co.kr
비주얼캠프, CES 2019에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 최초 공개
취약 청년들의 종합적 지원 활동의 근거 법률 마련 위해 ‘취약청년지원법(안)’ 발의 이끌어
삼성전자, 인공지능 활용한 C랩 우수 과제 8개 CES 2019에서 첫 소개
콘티넨탈코리아,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 기울일 것
KSRM, 원격 펫 급식수기 '펫티카' 출시
가장 많이 본 뉴스
세계 최초 ‘하이브리드 라이다’ 개발기업 에스오에스랩, CES 2019 참가
비주얼캠프, CES 2019에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