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신문
PC버전
비주얼캠프, CES 2019에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 최초 공개
  • 2019년 01월 11일 12시 59분 입력
  • 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구글플러스

 

▲비주얼캠프가 CES 2019에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 및 VR 아이트래킹을 활용한 
포비티드 렌더링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시선추적 기업 ‘비주얼캠프(대표 석윤찬)’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가전박람회(CES 2019)’에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 및 VR 아이트래킹을 활용한 포비티드 렌더링(Foveated Rendering) 기술을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8일(현지시각) 개막한 CES 2019는 11일까지 진행된다. 

 

비주얼캠프가 이번 CES 2019에서 최초로 공개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쉽게 탈부착 될 수 있는 형태로 소형 IR 카메라와 LED를 통해 스마트폰 기종에 상관없이 눈으로 작동과 시선분석이 가능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초소형 크기(가로 6.5cm, 세로 2cm, 높이 1.5cm)로 되어 있어 다양한 시장에 적용이 가능해 관심을 모았다.

 

비주얼캠프가 개발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은 스마트폰 사용자의 시선분석이 필요한 UX 관련 디자이너, 마케터, 모바일 콘텐츠 개발자들에게 유용하다. 모바일 광고에 적용, 새로운 광고 플랫폼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스마트폰 제조사의 차세대 스마트폰 모델에도 시선추적 기술 레퍼런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비주얼캠프는 신한은행 ATM기기에 아이트래킹 모듈을 부착해 손을 사용하지 못하는 장애인용 ATM기를 선보였다. 이에 따라 소형 아이트래킹 모듈 뿐 아니라 향후 PC, 키오스크용으로도 확대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PC 또는 키오스크에 부착이 가능한 모듈이 개발된다면 마케팅과 광고 시장에서의 사용자의 응시여부 등을 판단하는 새로운 사업모델이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석윤찬 비주얼캠프 대표는 “비주얼캠프는 이제 VR, 스마트폰을 넘어 PC, 키오스크 등 보다 넓은 범위의 디바이스에 적용할 수 있는 시선추적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시선데이터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이 가능할 수 있도록 시선데이터를 활용하는 여러 AI기술 연구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김정철 kjc@scnews.co.kr
뷰티메이커스, 인스타그램 스타 겸 쇼핑몰 CEO 위성희와 펀딩 시작해
비주얼캠프, CES 2019에서 모바일 아이트래킹 모듈 최초 공개
취약 청년들의 종합적 지원 활동의 근거 법률 마련 위해 ‘취약청년지원법(안)’ 발의 이끌어
삼성전자, 인공지능 활용한 C랩 우수 과제 8개 CES 2019에서 첫 소개
콘티넨탈코리아,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 기울일 것
가장 많이 본 뉴스
아두이노스토리, 회로가 미리 구성되어 있어 초보자의 빠른 코딩 입문에 적합
뷰티메이커스, 인스타그램 스타 겸 쇼핑몰 CEO 위성희와 펀딩 시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