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신문
PC버전
스타트업 위한 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국내 첫 구축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신시장·신사업 창출 기반 마련
  • 2021년 02월 23일 13시 14분 입력
  • 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구글플러스

 


▲ 출처 : pixabay

 

정부가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 따르면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는 300제곱미터 규모로 조성되며, 엔터테인먼트·실감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이 5세대 이동통신(5G) 분야 관련 신시장·신사업을 창출을 위해 밀리미터파(28㎓) 기반의 디바이스와 관련 부품 개발에 필요한 정합성 검증 등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실증 환경을 제공한다.

 

테스트베드의 구축과 운영은 중기부, 케이티(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한다. 중기부는 기지국, 단말기 등 실증 장비를 구축하고 케이티(KT)는 엣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제공과 기술 컨설팅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운영주체로서 장비·시설 관리와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공모전, 세미나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한 비대면 산업으로 인해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의 필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지만 28기가 주파수의 국내 활용은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은 스타트업 중심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 응용서비스 혁신과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기부는 이날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서 스타트업 업체가 참여한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원격주행(3.5㎓), 가상현실(VR) 서비스 시연이 진행됐다. 무선조종자동차(RC카) 실시간 원격(3km) 조종,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아이돌 그룹 팬미팅, 360도 촬영 기술로 구현한 가상 여행 콘텐츠, 고화질 영상 송출을 통한 가상 박물관 관람 서비스와 실시간 체온·안면인식이 가능한 스피드게이트가 선보였다.

 

신현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은 “이번 밀리미터파 환경 인프라 구축에 많은 스타트업들이 관심을 보였다”며 ”다양한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트업의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창업·벤처기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 창출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에 개소한 테스트베드가 창업·벤처기업의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력을 혁신적으로 발전시켜 디지털 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현주 hhj@scnews.co.kr
부동산 중개 스타트업 집토스, 누적 거래액 8,000억
정부,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 발표…올해 5.9 조 투입, 청년 104만명 지원
특허청, 스타트업 지식재산바우처 사업 참여기업 모집
'신한퓨처스랩 공식 출범' 금융권 최초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유인어스, 일 대 일 맞춤 창업 지원 컨설팅 프로그램
가장 많이 본 뉴스
'신한퓨처스랩 공식 출범' 금융권 최초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삼성금융계열사, 국내 스타트업 협업 통한 금융혁신 성공사례 발굴
스타트업 위한 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국내 첫 구축
경기도, 크라우드펀딩 연계 스타트업 지원사업 시행
유인어스, 일 대 일 맞춤 창업 지원 컨설팅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