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신문
PC버전
예술인 고용보험 가입이 1만명 돌파로 활성화 되고 있어
  • 2021년 02월 10일 09시 36분 입력
  • 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구글플러스

 

 

▲출처: freeimages

 

 

정부는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시행된 예술인 고용보험의 가입자가 1만명(2월 8일 기준)이 넘었다고 밝혔다.

문학·미술 사진 ·건축·음악·국악·무용·연극·영화·연예·만화 등 11개 분야의 프리랜서 예술인 중 문화예술용역계약을 체결한 사람과 직접 문화예술활동을 하는 예술인에게 고용보험을 작년 12월10일부터 적용하고 있다. 그동안 고용보험혜택을 받지 못한 예술인들이 고용보험에 가입함으로써 구직급여와 출산전후급여를 받을 수 있다.

 

예술인 고용보험에 가입한 예술인 현황을 보면,1개월 이상의 계약을 체결한 예술인이 81.2%로 대다수이며, 1개월 미만의 계약을 체결한 단기예술인은 18.8%를 차지했다.

 

‘문화예술분야별’로는 미술(29.1%)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며, (방송)연예(23.2%), 문학(8.7%), 영화(6.8%), 연극(5.2%) 순이다. ‘지역별’ 예술인 피보험자수는 서울(58.1%)이 압도적으로 높으며, 경기(11.1%), 부산(3.9%), 경북(3.8%) 순으로 지역별 인구수를 감안하더라도 예술인들의 주된 활동지역은 수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소규모 사업장에 종사하는 예술인의 고용보험 가입을 지원하기 위해, 사업의 규모가 예술인의 수와 관계없이 근로자 10인 미만이고 예술인의 월평균보수가 220만원 미만인 경우 예술인과 사업주가 부담하는 고용보험료의 80%를 지원하며, 30인 미만 소규모사업의 보험관계성립신고, 피보험자격신고 등보험사무를 대행하는 기관도 지원한다.

 

아울러, 문화예술용역 관련 계약을 체결한 사업주는 노무를 제공받은 날의 다음 달 15일까지 예술인의 피보험자격 취득을 근로복지공단에 신고하여야 하는데, 사업주가 신고하지 않을 경우 예술인이 직접 신고할 수도 있다.

 

고용노동부 김영중 고용정책실장은 “예술인 고용보험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에게 고용안전망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면서, “앞으로도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조하여 예술인 고용보험 운영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보다 많은 예술인들이 고용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황현주 hhj@scnews.co.kr
부동산 중개 스타트업 집토스, 누적 거래액 8,000억
정부,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 발표…올해 5.9 조 투입, 청년 104만명 지원
특허청, 스타트업 지식재산바우처 사업 참여기업 모집
'신한퓨처스랩 공식 출범' 금융권 최초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유인어스, 일 대 일 맞춤 창업 지원 컨설팅 프로그램
가장 많이 본 뉴스
'신한퓨처스랩 공식 출범' 금융권 최초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삼성금융계열사, 국내 스타트업 협업 통한 금융혁신 성공사례 발굴
스타트업 위한 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국내 첫 구축
경기도, 크라우드펀딩 연계 스타트업 지원사업 시행
유인어스, 일 대 일 맞춤 창업 지원 컨설팅 프로그램